Shortcut menu
Go to Body
Go to Main menu

백두산 神曲

home PERFORMANCE OF SPAC 백두산 神曲

백두산 神曲

Production Notes

Credit

제작진
극본 김용옥 | 연출 손진책 | 작곡 박범훈 | 안무 국수호
무대디자인 마누엘 루트겐홀스트 | 조명디자인 이상봉
음향디자인 가와사키 가쓰미 | 의상디자인 그레타 리
소품디자인 이경하 | 분장 김종한 | 성악지도 임태성
무대감독 장수동 | 기획 ACT문화행동
조안무 정은혜 채향순 김경희 | 조연출 배해일 강대홍
출연진
하님 박철호 유희성 | 다님 김성녀 이정화 | 아라불 송용태
누리히 이희정 | 광대 남경읍 | 무녀 이영옥 | 하늘님 임병욱
아들1 정봉룡 | 아들2 이병준 | 아들3 한기중 | 아들4 노동원
아들5 우영하 | 백두거인 김평호 | 흑두거인 상징적인 인물
고비 김소영 | 기리 박양숙 | 아지 박석용
비치 박원묵 | 수리 채수병
아사달 사람들 송인현 조승룡 이동임 이지희 김영옥 황경희
전현아 서은희 안은영 정혜정 고윤 이정화(B) 김옥경 이미라
김성화 윤은경 유지은 이경희(B) 고미경 김영희 김기순 박재순
김지립 정진욱 한정민 박승옥 김경희(A) 임성연 유행수 최보인
이경희(A) 유명숙 신미경 남수정 정예경 임유리 정혜
흑두거인패 이홍모 서한우
천녀 왕미숙 최주연 이강분 이윤선 홍광임 장화영 조현 박윤희
박선영 문숙경 김경희(B) 김옥순
아라불패 박용 김호웅 옥용준 윤기종 김호동

About the Production

시놉시스
인간이 되고자 신성을 포기한 하님이 지상에서 새로운 세계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흑두거인의 침입을 받아 고난과 시련 속에
서 백두거인의 도움으로 국난을 극복한다.
내부의 분열로 백두거인이 잠들고 변모된 백두산이 둘로 갈라지자 하님은 참회의 기도를 올린다. 이 기도의 힘으로 둘로 갈라
졌던 백두산이 다시금 하나로 되고, 그 순간 우리 민족의 조상인 단군이 태어난다는 내용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연양식
개발이라는 숙제를 안고 기획된 가무극 작품이다.

Reviews

작품리뷰 (동아일보, 1990년 1월 26일자)
민족혼 담은 <백두산 神曲> 화제
대학강단을 떠나면서, 그리고 떠난 뒤에 더욱 화제를 뿌리고 있는 철학자 김용옥 씨가 또 한 번 놀라운 일을 하고 있다.
그는 <백두산 神曲>이라는 거대한 오페라 대본의 탈고를 앞두고 있다. 오는 6, 7월 중 무대에 올려질 이 오페라에 대해 그는
‘전통예술의 양식적 특성이 살아 있는 오페라’라는 수식 문구를 붙여 놓고 있다. 이 작품은 국수호 안무, 손진책 연출, 박범훈
음악으로 88서울예술단(단장 이종덕)에 의해 무대에 올려진다.
공연시간 2시간 30분, 무대출연진 120명과 중앙국악관현악단 오케스트라 판소리 창자 및 합창단원 등 모두 200여 명이 출연,
초대형 무대가 되는 이 작품은 남북 이데올로기를 초월, 진정한 민족의 참모습이 무엇이고 분단 구조를 극복하는 내용이 어떤
것인가를 주제로 담고 있다. 그리고 왜소하게만 여겨진 민족성을 타파하기 위해 스케일이 웅장한 민족대서사극으로 엮는다.
이 작품은 전통음악, 무용, 대사, 판소리가 어울리는 이른바 ‘전통예술의 양식적 특성이 살아있는 오페라’로 꾸며지게 된다. 여
기에 서양음악도 동원되는 등 어떤 틀에 구속되지 않는다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