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공연안내

home 공연안내 공연안내

공연안내

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

  • 공연장 :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 공연기간 : 2019년 3월 5일(화) ~ 2019년 3월 17일(일)
  • 공연시간 : 화,목,금 오후 8시 / 수 오후 3시, 8시 / 토 오후 3시, 7시 / 일 오후 2시, 6시 (월요일 공연 없음)
  • 러닝타임 : 약 145분 (인터미션 포함)
  • 관람등급 : 8세 이상 관람가 (초등학생 이상)
  • 티켓가격 : R석 9만원 / S석 6만원 / A석 3만원

공연사진/동영상

제작진/출연진

창작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 티켓오픈 안내
티켓오픈일 : 2019년 1월 31일(목) 오전 10시

예매처 : 인터파크(연동 YES24, 예술의전당) / 클립서비스(연동 하나티켓, 멜론)

 

※ 오케스트라 운영으로 OP석(오케스트라 피트석)은 객석으로 오픈하지 않습니다.
※ 1층 앞 열은 무대, 조명, 배우 동선 등 공연의 전체적인 모습보다는 무대 가까운 거리에서 배우의 세밀한 표정 연기와 함께 생동감 있는 공연을 즐기고 싶은 관객분들께 추천해 드리는 좌석입니다. 많은 장점이 있는 반면, 일부 시야제한이 발생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예매 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현재 사석으로 홀딩된 1층 A블럭∙C블록의 사이드, 2층 5열 및 1~5열 사이드, 3층 3열 및 4~6열의 사이드 좌석은 무대 설치 이후 추가 오픈될 수 있습니다.
※ 공식 티켓오픈일인 1월 31일(목) 오전 10시 이전에 서울예술단 및 예술의전당 유료회원 사전예매가 있습니다. 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티켓오픈 일정>
- 서울예술단 유료회원 선예매 : 1월 28일(월) 오후 2시 ~ 1월 29(화) 오후 5시
- 서울예술단 선예매 대상 : 1월 24일(목) 오후 12시(자정)까지 유료회원 가입신청 및 회비결제까지 완료한 분들까지만 참여가능

- 예술의전당 유료회원 선예매 : 1월 30일(수) 오전 9시 ~ 오후 5시
- 본오픈 : 1월 31일(목) 오전 10시
* 자세한 선예매 방법은 각 단체에서 별도 공지 예정
* 서울예술단 유료회원 선예매 오픈좌석에서 제작진 모니터석, 극장보유석, 사고보유석, 프레스석과 등과 예술의전당 유료회원 선예매용 좌석이 일부 홀딩 되었으니 참고 바랍니다.

 

제작진│예술감독•연출 권호성, 극본•작사 한아름, 작•편곡 오상준, 안무 우현영, 음악감독 이경화, 연기지도 진남수, 무대디자인 이인애, 최수연, 음향디자인 김기영, 조명디자인 김민재, 영상디자인 김세훈, 소품디자인 송미영, 분장디자인 채송화, 마임지도 김정호, 무술지도 서정주

출연진│윤동주 박영수, 신상언,  송몽규 김도빈, 강상준,  강처중 조풍래, 김용한, 정병욱 정지만,  이선화 하선진, 송문선  그리고 서울예술단 단원

제작 │ (재)서울예술단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문의 │ 서울예술단 공연기획팀 Tel. 02-523-0986 / 클립서비스(주) 1577-3363

 

시놉시스

 

KakaoTalk_20190208_174716403.jpg

 

3·1운동 100주년, 총 대신 연필로 저항했던 시인 '윤동주'

2019년은 3ㆍ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해로, 서울예술단은 3ㆍ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며 대표 레퍼토리인 <윤동주, 달을 쏘다.>로 2019년의 문을 연다. 일제 강점기에 태어나 총 대신 연필을 든 자신을 끊임없이 부끄러워하면서도 끝까지 시대의 비극에 맞서 시를 통해 저항했던 청년 윤동주. 공연은 누구보다 조국을 사랑했지만 광복을 불과 6개월 앞두고 짧은 생을 마감한 윤동주가 남긴 아름다운 시들과 치열했던 청춘의 순간들을 무대 위에 그려낸다. 어둡고 암울했던 시대에 사람들의 마음을 밝혀주었던 그의 시처럼, 윤동주의 순결한 시심(詩心)과 티 없는 애국심은 100년이 지난 오늘에도 큰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서울예술단의 대표 레퍼토리

윤동주의 생애와 그가 남긴 아름다운 시들로 채워진 서울예술단의 무대는 문학, 음악, 춤, 극이 어우러진 한국예술의 총집합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작품은 2012년 초연, 2013년 재연 모두 93%가 넘는 객석점유율로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으며, 자유를 꿈꾸었던 청년 윤동주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증명하듯 2016년과 2017년 공연은 100%에 이르는 객석 점유율을 기록하며 명실 공히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했다. 2019년 다섯 번째 공연은 라이브밴드를 비롯한 음악적 업그레이드 등 보다 풍성하고 완성도 높은 공연을 약속하며, 윤동주의 아름다운 시어(詩語)들이 다시 한 번 객석에 잔잔한 감동을 일으키길 기대한다. 


돌아온 ‘슈또풍’과 기대되는 뉴캐스트!

윤동주 역은 초연부터 4번의 공연 모두 윤동주를 맡아,‘윤동주 장인’으로 불리는 배우 박영수와 청년 윤동주가 연상되는 외모와 미성이 돋보이는 서울예술단의 신예 신상언이 캐스팅됐다. 윤동주와 청춘을 함께한 친구들 송몽규 역과 강처중 역에는 박영수와 함께 ‘슈또풍’ 삼총사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은 김도빈, 조풍래가 나란히 캐스팅되어 작품에 에너지를 더한다. 또한 서울예술단의 기대주 강상준과 김용한이 송몽규 역과 강처중 역에 각각 이름을 올려 시대의 청춘들을 연기할 예정이다.



SYNOPSIS

세상이 우리에게 건넨 거친 농담을
어떻게든 웃어넘기려 했던 젊은 날
누가 기억할까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조선에도 적용해 한민족 전체를 전시총동원체제의 수렁으로 몰아넣던 1938년. 북간도에서 그와 어린 시절부터 함께한 벗이자 동지인 사촌 송몽규와 함께 경성으로 온 청년 윤동주는 연희전문학교에서 강처중, 정병욱 등과 함께 외솔 최현배 선생의 조선어 강의를 들으며 우리 민족 문화의 소중함을 배워간다. 달빛 아래서 시를 쓰며 자신만의 문학 세계를 구축하던 윤동주. 하지만 혼돈의 시대 속에서 역사는 윤동주에게 스승과 친구들, 우리말과 우리글, 자신의 이름과 종교 등 많은 것을 빼앗아 가고 참담한 현실에 몸부림치던 윤동주는 절필과 시 쓰기를 반복하며 괴로워한다. 그리고 태평양전쟁이 발발한 1942년 3월, 문학을 더 깊이 있게 공부하고자 한 그는 송몽규와 함께 일본으로 건너가는데...

작품리뷰

이 봄, 가장 아름다운 시집은 서점이 아니라 공연장에 있다. - 조선일보
프랑스에 ‘레미제라블’이 있다면, 우리에겐 ‘윤동주, 달을 쏘다.’가 있다. - 뉴스투데이
‘시인 윤동주’를 향한 갈증 기립박수로! - 동아일보
‘별 헤는 밤’이 공연장 가득 울려 퍼지는 마지막은 관객에게 바치는 선물 같은 장면 - 조선일보
기립박수도 부족한 공연 – seoulu**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귓가에 맴도는 가사. – june**
마지막 씬에서는 거의 통곡하게 만든다. – blue90**

캐스팅 스캐줄

 

3/5(화) 3/6(수) 3/7목) 3/8(금) 3/9(토) 3/10(일)
20:00 15:00 20:00 20:00 20:00 15:00 19:00 14:00 18:00
윤동주 신상언 박영수 박영수 박영수 박영수 신상언 박영수 신상언 박영수
송몽규 김도빈 김도빈 강상준 김도빈 김도빈 강상준 김도빈 강상준 강상준
강처중 조풍래 조풍래 김용한 조풍래 조풍래 조풍래 김용한 김용한 조풍래
이선화 송문선 하선진 하선진 송문선 하선진 하선진 송문선 송문선 하선진
3/12(화) 3/13(수) 3/14(목) 3/15(금) 3/16(토) 3/17(일)
20:00 15:00 20:00 20:00 20:00 15:00 19:00 14:00 18:00
윤동주 박영수 박영수 신상언 박영수 박영수 신상언 박영수 신상언 박영수
송몽규 김도빈 김도빈 강상준 김도빈 강상준 강상준 강상준 강상준 김도빈
강처중 조풍래 김용한 김용한 김용한 조풍래 김용한 김용한 김용한 조풍래
이선화 하선진 송문선 송문선 하선진 송문선 하선진 송문선 송문선 하선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