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공연안내

home 공연안내 공연안내

공연안내

가무극 <국경의 남쪽>

  • 공연장 :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 공연기간 : 2018년 6월 29일(금) ~ 2018년 7월 15일(일)
  • 공연시간 : 평일 오후 8시 / 토요일 오후 3시, 7시 / 일요일 오후 2시, 6시 ※월요일 공연 없음
  • 러닝타임 : 약 100분 (인터미션 없음)
  • 관람등급 : 8세 이상 관람가
  • 티켓가격 : R석 6만원, S석 3만원

제작진/출연진

2018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국경의 남쪽> 티켓오픈 안내

티켓오픈일 : 2018531() 오후 2


<서울예술단 유료회원(SPAC 멤버십) 선예매>

- 528() 오후 2~ 529() 오후 5

- 524() 오후 12(자정)까지 유료회원 가입신청 및 회비입금까지 완료하신 분들까지만 참여 가능합니다.

 

객석 1층 앞 열은 무대, 조명, 배우 동선 등 공연의 전체적인 모습보다는 무대 가까운 거리에서 배우의 세밀한 표정 연기와 함께 생동감 있는 공연을 즐기고 싶으신 관객분들께 추천해 드리는 좌석입니다.

많은 장점이 있는 반면, 무대의 높이로 인해 일부 장면의 시야제한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객석 2층에는 고객의 안전을 위하여 난간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난간으로 인해 시야 제한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현재 사석으로 홀딩된 1A블럭 · C블럭 사이드, 2D블럭 · F블럭의 6열 좌석은 무대 설치 이후 추가 오픈될 수 있습니다.

일자별 캐스트 스케줄 및 할인정보는 추후 공지됩니다. 예매페이지 상세정보를 참조하세요.

 

제작진 │ 예술감독 최종실 극본 정영 작곡 이나오 연출 반능기 외

출연진 │ 선호/박형사 최정수, 강상준 연화 김건혜, 송문선 경주 하선진 과 서울예술단 단원

제작 │ (재)서울예술단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공연문의│()서울예술단 02-523-0986, 클립서비스 1577-3363

시놉시스

국경을 넘어 내 곁으로 다가온 사람

창작가무극 <국경의 남쪽>1986년 남북문화교류를 위해 창단되었던 서울예술단의 설립 취지를 상기시키는 작품인 동시에, 역사적 인물과 사건에 주목해왔던 서울예술단이 현재를 사는 우리의 역사에 주목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 작품에서의 국경은 땅과 땅의 경계만을 말하지 않는다. 국경이라는 물리적인 벽이 갈라놓았던 남녀는 천신만고 끝에 다시 만나지만, 이들 사이에는 어떤 것으로도 넘을 수 없는 세월이라는 벽이 솟아 있다. 분단 73, 냉랭했던 한반도에 좀처럼 오지 않을 것 같았던 봄이 성큼 다가왔고, 많은 이들이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이야기 하는 오늘. 서울예술단은 선호와 연화의 안타까운 사랑이야기를 통해 이쪽과 저쪽의 나뉨이 아닌 너와 나의 만남에 대해, 그리고 넘을 수 없는 국경 앞에 선 사람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이념 보다 사랑이 먼저다 

분단된 남과 북의 이야기는 영화계는 물론 공연계에도 단골 소재이다. 남북분단을 소재로 한 대부분의 작품이 한국전쟁으로 인한 이데올로기의 대립과 갈등을 다루고 있지만, <국경의 남쪽>은 정치적 이념보다 순수한 사랑이야기에 초점을 맞춰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소재를 정통 멜로의 형식으로 풀어내어 동시대 관객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선사한다. 대립의 시기를 넘어 화합의 시대로 나아가고 있는 지금, 서울예술단은 두 남녀의 사연을 통해 어떠한 정치적 이데올로기도 믿음과 사랑의 가치를 뛰어넘을 수 없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동시에, 오늘을 함께 살아가고 있는 탈북자들의 가슴 아픈 사연에 대해서도 다시금 상기해보는 계기를 삼고자 한다.

 

깊어진 정서, 새로운 무대로 만나는 <국경의 남쪽>

2016년 초연 당시, 이나오 작곡가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넘버, 정영 작가의 우리말의 맛을 잘 살린 대사로 폭넓은 관객층의 사랑을 받았던 <국경의 남쪽>2018년 재연을 앞두고 한층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하고 있다. 새롭게 합류한 반능기 연출은 정서가 중요한 작품인 만큼 인물 간의 감정과 호흡에 집중하고 있다며 정서를 따라가는 시적인 무대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이번 공연에는 2016년 초연에서 선호 역을 통해 무용수에서 배우로 성공적인 변신을 거두었던 서울예술단의 맏형 최정수와 다양한 매력을 지닌 신예 강상준이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선호 역을 나란히 맡았으며,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여배우 김건혜와 송문선이 선호의 첫사랑 연화 역을 맡아 가슴 시린 사랑을 노래한다. 또한 남한으로 넘어온 선호에게 버팀목이 되어주는 경주 역에는 초연 당시 인생캐릭터라 극찬 받았던 하선진이 다시 한 번 열연하며, 서울예술단의 개성 넘치는 단원들이 한데 어우러져 새로운 색깔의 <국경의 남쪽>을 선보일 예정이다.

 

SYNOPSIS

"사랑이여, 새로운 아침이 와도 나를 잊지 마세요. " 

만수예술단 호른연주자인 청년 선호와 얼굴과 성격 모든 것이 동치미처럼 시원한 연화, 존재만으로도 가슴 설레는 두 사람. 평생을 약속한 그들 앞에 가슴 아픈 이별이 찾아온다. 선호 가족이 남조선의 할아버지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당국에 의해 발각되고, 연화와 눈물의 이별을 해야 했던 선호는 국경을 넘어 남한으로 내려온다. 북한에 홀로 남겨진 연화를 데려오기 위해 하루하루를 버티는 선호. 힘겨운 나날을 살아가는 선호 앞에 경주가 나타나 그의 멍든 마음을 달래준다. 경주와 새 출발을 다짐하던 어느 날, 선호는 연화가 탈북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국경_상세_인터_700_01.jpg

 

 

 

공연장 찾아오시는길

서울 종로구 종로33길 15
TOP